‘안방서 4승 1패’ KIA, 재도약 발판 만드나

发布日期:2019-05-05
사진제공|스포츠코리아KIA 타이거즈가 후반기 중위권 싸움의 분수령이라 할 수 있는 홈 5연전에서 4승1패의 만족할만한 성적을 거뒀다. 올 시즌 마지막 3연전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거둔 뒤 리그 단독선두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진행된 시즌 첫 2연전 일정에서 모두 승리했다.KIA는 5일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과 맞대결에서 6-3으로 이겼다. 선발투수 팻딘이 3회 불의의 부상으로 조기강판 된 가운데도 불펜의 호투와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끝내 승리를 챙겼다.출발은 여러모로 좋지 않았다. 선발투수 팻딘이 3회 무사 1루 상황에서 두산 김재호에게 좌월 투런포를 허용해 0-2로 끌려갔다. 설상가상으로 팻딘은 이어지는 수비에서 양의지의 강습타구를 맞고 교체됐다. 타구에 오른 정강이를 맞아 임기준이 마운드에 올랐다.임기준은 어깨를 풀 시간도 없이 급하게 마운드에 올랐지만, 기대 이상의 호투를 펼쳐 팀의 어수선한 분위기를 다잡았다. 6회까지 3.2이닝을 무실점으로 버티며 막강 두산 타선을 꽁꽁 묶었다.투수진이 더 이상의 실점을 하지 않자 이번에는 타자들이 힘을 냈다. 4회에 나온 이명기의 1타점 적시타와 6회 2사 1·2루 상황에서 터진 나지완의 동점 적시타로 순식간에 2-2로 따라붙었다. 7회에는 최원준과 이명기의 홈런 한방씩을 더해 5-3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분위기를 가져간 KIA는 8회 한점을 추가하며 6-3으로 승기를 굳혔다.홈 5연전에서 무려 4승을 거둔 KIA는 중위권 싸움에 큰 추진력을 받게 됐다. 5강 싸움을 위한 희망의 끈을 다시 한번 강하게 움켜쥐었다. 이번 5연전에서는 부진했던 자원들의 부활 가능성이 조금씩 보였다는 게 무엇보다 고무적이다.불펜 임기준은 두산과의 경기에서 롱릴리프로 제 역할을 100% 이상 해줬고, 끝없는 부진의 늪에 빠져 있던 지명타자 나지완은 2일 롯데전과 4일 두산전, 그리고 마지막 5일 두산전에서도 타점을 기록해 최근 세 경기에서 5타점을 쓸어 담으며 타격감을 회복했음을 입증했다.늘 제 몫을 해주던 선수들은 제 위치에서 다시 한번 팀 전력을 이끌었다. 아홉수에 발목이 잡혔던 양현종은 4일 두산전에서 시즌 10승째를 기록하며 ‘에이스’ 본능을 발휘했고, 베테랑 타자 김주찬은 8연속 경기 안타로 최근 10경기 4할대의 타율을 기록했다. 마무리투수 윤석민은 지난 7월 31일 롯데전과 5일 두산전에서 세이브를 기록하며 든든한 뒷문 지킴이로서의 위용을 보였다.KIA는 7일부터 고척스카이돔으로 무대를 옮겨 넥센 히어로즈와 원정 2연전을 갖는다. 7일 선발투수로는 부상에서 돌아오는 외국인투수 헥터 노에시가 내정돼 있다. 헥터까지 부활투를 펼친다면 호랑이 군단의 후반기 순항은 한껏 더 힘을 받게 될 예정이다.광주|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연예현장 진짜 이야기 / 후방주의! 스타들의 아찔한 순간▶ 너만 볼 수 있는 스타들의 짤 ‘봇.덕.방’ GOGO- Copyrights ⓒ 스포츠동아(http://sports.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스포츠동아